‘자백’ 이준호, 유재명과 찰떡 호흡… ‘新 브로맨스 장인’ 등극

[텐아시아=정태건 기자]

tvN ‘자백’의 주연배우 이준호(왼쪽)./사진=CJ E&M 제공

배우 이준호가 tvN 토일드라마 ‘자백’에서  ‘브로맨스 장인’의 면모를 뽐냈다.

이준호는  ‘자백’에서 최도현 변호사로 분해 전직 형사반장 기춘호 역의 유재명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자백’ 6회에서 두 배우는 서로에 대한 의심을 거두고 공조를 펼치기 시작했다. 이준호의 비상한 두뇌와 날카로운 분석력, 유재명의 기동력이 더해져 빠른 속도로 진실에 다가갔다.

둘의 관계가 돈독해지자 이준호는 그간 좀처럼 보기 힘들었던 귀여운 모습까지 드러냈다. 그는 첫회부터 5회까지 진중하고 냉철한 면모를 부각했지만 지난 방송에선 의외의 익살스러움을 발산했다. 두 배우의 호흡이 맞아 갈수록 ‘자백’을 시청하는 재미 또한 수직 상승했다.

이준호는 앞선 작품에서도 유독 남자 동료 배우와의 브로맨스에 강점을 보여왔다. 2015년 개봉한 영화 ‘스물’에서는 배우 김우빈, 강하늘과 함께 절친 케미를 선보였다. 이준호는 극과 극 성향을 연기한 두 배우 사이에서 안정적으로 중심을 잡으면서 극을 힘차게 이끌어갔다. 셋이 함께할 때마다 큰 웃음을 선사하는 등 물오른 코믹 연기를 펼쳤다.

남궁민과 호흡을 맞춘 ‘김과장’에선 악연으로 만난 두 사람이 힘을 모아 검은 권력에 대항하는 모습을 그려 통쾌함을 선사했다. 이준호는 이 작품으로 ‘2017 KBS 연기대상’에서 중편드라마 우수상과 베스트 커플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방영된 SBS 드라마 ‘기름진 멜로’에서도 장혁과의 특별한 ‘남남 케미’를 선보여 극에 재미를 더했다.

이준호는 전작에 이어 ‘자백’에서도 남자 배우와의 찰떡 호흡을 펼치며 새로운 ‘브로맨스 장인’으로 떠올랐다.

이준호와 유재명의 호흡이 빛나는 ‘자백’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