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X여진구 ‘호텔 델루나’, 블락비 피오·구구단 강미나 합류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tvN ‘호텔 델루나’ 출연진 / 사진=각 소속사 제공

tvN 새 드라마 ‘호텔 델루나’ 라인업이 공개됐다. 피오, 강미나, 정동환, 신정근, 배해선, 이도현, 이태선, 서이숙, 강홍석, 조현철 등이 이름 올렸다.

홍자매 신작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는 이야기다.

‘호텔 델루나’는 서울 시내 한복판에 낡고 오래된 외관을 지닌 호텔로 떠돌이 령(靈)들에게만 실체를 드러내는 곳이다. 귀신이 머물고 가는 호텔이야기는 홍자매가 집필한 ‘주군의 태양’ 초기 기획안이기도 하다. 앞서 고고하지만 괴팍한 델루나 호텔 사장 장만월 역의 아이유(이지은)와 엘리트 호텔리어 구찬성 역의 여진구가 캐스팅 돼 화제를 모았다.

정동환이 연기할 ‘노 지배인’은 30년 동안 장만월을 보필하며 델루나를 운영해온 인물이다. 델루나의 최장 근무자이자 스카이바 바텐더를 맡고 있는 ‘김선비’ 역은 신정근이, 딱 부러지는 성격과 똑 떨어지는 외향을 가진 객실장 ‘최서희’ 역은 배해선이 맡는다. 예의 바르고 착하지만 일하기 싫어하는 영락없는 10대 년인 호텔의 막내 ‘지현중’은 떠오르는 대세 피오가 맡는다.

길고 긴 세월 동안 델루나에 묶여있는 장만월의 과거와 관계된 인물로 영주성 호위대장 ‘고청명’은 이도현, 만월의 오른팔 ‘연우’ 역은 이태선이 연기한다. 이승과 저승을 오가며 인간의 생사고락을 관장하는 ‘마고신’은 서이숙, 호텔에 머물던 영혼들을 저승으로 인도하는 인솔자 ‘사신’은 강홍석이 맡는다. 이밖에도 델루나에 특별한 사연을 가지고 들어오는 똑똑하고 당찬 ‘유나’ 역엔 강미나(구구단), 구찬성의 유일한 친구 ‘산체스’ 역엔 조현철이 캐스팅됐다.

제작진은 “아이유, 여진구와 더불어 델루나의 이야기를 함께 만들어갈 믿고 보는 배우들의 캐스팅을 완료했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흥미로운 개성과 매력을 가진 캐릭터에 최고의 연기를 덧입혀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호텔 델루나’는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