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헤미안 랩소디’ 퀸, 뮤지컬로 부활하다…‘위일락유’ 국내 라이선스 취득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뮤지컬 ‘위일락유’ / 사진제공=엠에스콘텐츠

영국의 전설적인 록밴드 ‘퀸(Queen)’의 주옥 같은 명곡들을 토대로 만든 영국 웨스트엔드 뮤지컬 ‘위윌락유(We will rock you)’가 한국에 상륙한다.

엠에스콘텐츠 그룹이 퀸 측과 월드와이드 판권을 소유한 미국 ‘T’사 등과 오랜 시간 협의 끝에 ‘위일락유’ 공연에 대한 한국 라이선스 권한을 4년간 취득하게 됐다.

‘위윌락유’ 는 ‘보헤미안 랩소디’ ‘We will rock you’ ‘We are the champion’ 등 퀸의 히트곡 24곡이 포함된 영국 웨스트엔드 뮤지컬로 퀸의 기타리스트였던 브라이언 메이와 드러머였던 로저 테일러가 작품에 참여해 뮤지컬로 재탄생 한 작품이다.

2002년 5월 런던 웨스트엔드에서 장기공연 당시 330만명 이상이 관람했고 호주와 스페인, 미국, 러시아, 독일, 일본, 남아프리카공화국, 스위스, 캐나다 등 15개국에도 600만명 이상이 관람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의 성공신화로 현재 전 세계적으로 가장 관심이 높은 뮤지컬이다.

국내 라이선스를 취득한 엠에스콘텐츠 그룹은 “하반기 퀸 상설공연장을 마련해 퀸의 음악과 화려한 무대 퍼포먼스를 보여주겠다”는 야심찬 포부를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