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마동석 vs 김무열 vs 김성규, 악과 악의 대결…솟구치는 아드레날린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마동석(왼쪽부터), 김성규, 김무열, 이원태 감독이 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악인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조직 보스 마동석, 강력반 미친개 김무열, 폭주하는 살인마 김성규의 쫓고 쫓기는 추격전이 영화 ‘악인전’에서 시작된다. 마동석은 그동안 출연했던 영화들과 장르는 비슷할지라도, 캐릭터는 색다를 것이라고 자신했다.

‘악인전’은 연쇄살인마 K의 표적이 됐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형사가 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악인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원태 감독과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참석했다.

이 감독은 “선과 악이 대결하는 일반적 상황이 아니라 악과 악이 대결하는 모순적 상황이 펼쳐진다”며 “선악은 상대적이라고 생각한다. 윤리·비윤리의 기준도 상황에 대해 바뀔 수 있다. 이런 생각을 담아 고민하고 시나리오를 썼다”고 밝혔다.

배우 마동석은 연쇄살인마의 타깃이 된 조직 보스 장동수를 연기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마동석은 중부권 최대 조직 제우스파의 보스 장동수 역을 맡았다. 마동석은 “주먹만 쓰는 사람이 아니라 똑똑해서 머리까지 쓴다”며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된 후 일이 꼬여간다”고 소개했다. 또한 “극 중 세 인물 힘의 균형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각본을 쓰고 연출한 이 감독이 처음부터 잘 만들어서 내게 제안했다. 같이 시나리오에 대한 아이디어를 내기도 했다”고 말했다.

마동석은 액션 촬영 중 김무열의 가죽점퍼가 찢어지는 일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무열의 의상 중 가죽점퍼가 있었는데, 액션신에서 옷을 잡고 무열을 넘길 때 손 모양대로 옷 가죽이 찢어졌다. 여분이 없어서 기워서 입고 다시 촬영했다. 의상팀에게 미안했다”며 멋쩍게 웃었다.

배우 김무열은 “마동석의 액션은 선이 아름다웠다”고 감탄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무열은 충남 일대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강력반 형사 정태석 역을 맡았다. 김무열은 “정의감 강한 형사가 조직 보스와 살인마 K를 먼저 잡는 사람 마음대로 하자고 얘기한다”고 귀띔했다.

김무열은 배역의 싱크로율을 높이기 위해 한 달 만에 몸을 15kg이나 불려서 나타났다고 한다. 김무열은 “세 인물의 갈등 구조에서 힘의 균형을 조절하기 위한 방안을 생각했다. 극 중 장동수와의 완력 다툼도 상당히 많이 차지한다. 얼핏 봐도 힘으로 지지 않을 정도는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또한 “하루에 6~8끼를 먹었다. 고중량 운동도 많이 하다보니 다치기도 했는데, 마동석 선배가 병원까지 소개해줬다”며 웃었다.

김성규,악인전

배우 김성규는 폭주하는 연쇄살인마 K 역을 맡았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김성규는 연쇄살인마 K로 분했다. 그는 “불규칙하게 살인을 저지르는 인물”이라며 “서로 쫓고 쫓기는 상황을 두려워하기보다 오히려 즐긴다”고 소개했다. 김성규는 머리를 식히기 위해 여행을 계획했는데, 떠나기 직전 받은 ‘악인전’ 대본 때문에 여행 내내 연쇄살인마만 생각했다고 털어놓았다.

김성규는 영화 ‘범죄도시’에서는 흑룡파 3인조 중 막내 양태를, ‘킹덤’에서는 놀라운 전투력을 가진 미스터리한 인물 영신을 연기했다. 김성규는 “제가 맡은 인물들이 보통 꼬질꼬질했다. “이전에도 강렬했지만 이번엔 특히 더 그렇다”면서 웃었다. 마동석은 “영화 끝나고 나면 김성규의 눈빛이 기억에 남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마동석은 “매 작품 최선을 다하지만 이번 영화는 특히 목숨 걸고 열심히 촬영했다”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악인전’은 오는 5월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