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김성규 “이번엔 살인마役…범죄도시·킹덤 이어 꼬질꼬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성규,악인전

배우 김성규가 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악인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마동석이 김성규의 연기에 감탄했다.

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악인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참석했다.

김성규는 연쇄살인마 K로 분했다. 그는 “이런 자리가 처음이라 떨린다”면서 “불규칙하게 살인을 저지르는 인물이다. 서로 쫓고 쫓기는 상황을 두려워하기보다 오히려 즐긴다”고 배역을 소개했다.

김성규는 영화 ‘범죄도시’에서는 흑룡파 3인조 중 막내 양태를, ‘킹덤’에서는 놀라운 전투력을 가진 미스터리한 인물 영신을 연기했다. 김성규는 “제가 맡은 인물들이 보통 꼬질꼬질했다. “이전에도 강렬했지만 이번엔 특히 더 그런 것 같다”면서 웃었다. 마동석은 “영화 끝나고 나면 눈빛이 기억에 남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악인전’은 연쇄살인마 K의 표적이 됐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형사가 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 오는 5월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