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인전’ 마동석 “액션 촬영 중 김무열 가죽점퍼 찢어…의상팀에 미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마동석이 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악인전’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마동석은 김무열과의 액션 촬영 중 김무열의 가죽 옷이 찢기는 사건이 있었다고 밝혔다.

9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악인전’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참석했다.

마동석은 중부권 최대 조직 제우스파의 보스 장동수 역을 맡았다. 마동석은 “주먹만 쓰는 사람이 아니라 똑똑해서 머리까지 쓴다”며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된 후 일이 꼬여간다”고 소개했다.

마동석은 “무열의 의상 중 가죽점퍼가 있었는데, 여분이 없었다. 그 옷을 입고 싸우는 액션신에서 옷을 잡고 무열을 넘기는데 손 모양으로 옷 가죽이 찢어졌다. 손 모양대로 기워서 입고 다시 촬영했다. 의상팀에게 미안했다”며 멋쩍게 웃었다.

‘악인전’은 연쇄살인마 K의 표적이 됐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형사가 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 오는 5월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