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정수, 아이오케이 컴퍼니와 전속 계약…이영자∙장윤정과 한식구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변정수/사진제공=IOK컴퍼니

모델 겸 배우 변정수가 이영자, 장윤정, 홍진경, 김숙, 붐 등이 소속된 아이오케이컴퍼니의 TN엔터사업부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변정수는 1995년 잡지 모델로 데뷔해 프랑스 파리와 미국 뉴욕 런웨이에서 활약했다. 2000년 미국 무대에 최초로 진출한 한국인 모델 1호였던 변정수는 최근에도 21살 딸과 함께 밀라노, 파리 패션위크에 초대됐다.

2001년 귀국 후 연기자로 영역을 넓힌 변정수는 ‘위기의 남자’ ‘파스타’ ‘내 생애 마지막 스캔들’ ‘애정만만세’ ‘초괴의 연인’ ‘여왕의 교실’ ‘전설의 마녀’ ‘언니는 살아있다’ 등 다수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2002 MBC 연기대상 인기상’, ‘2004 연기대상 시트콤부문 연기자상’을 수상한 바 있다.

21세라는 이른 나이에 결혼해 딸을 키운 변정수는 예능 ‘변정수의 기적의 밥상’ ‘변정수의 룩앤미‘와 라디오 ’변정수의 탐나는 6시’ 등에서도 활약했다. 뮤지컬 활동과  4권의 책을 집필한 저자로서도 활동했고 최근에는 유튜브 채널을 열고 대중과 소통했다.

변정수는 꾸준히 나눔 행보도 이어가고 있다. 2006년 ‘한국자원봉사대상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이후 ‘2007 기부문화혁신포럼 행정자치부 장관상’ ‘2010 제 3회 대한민국 나눔대상 국회상임위원장상’ ‘2010 제3회 한국나눔봉사대상 개인부문 최우수상’ 등을 수상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