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콘서트‘ 김혜림 “죽기 전 마지막 무대라는 각오”…’날 위한 이별’ 선곡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불청 콘서트’ 스틸컷 / 사진제공=SBS

오늘(9일) ‘불타는 청춘 콘서트’의 화려한 막이 오른다.

이날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 달 열린 ‘불타는 청춘 콘서트’의 감동적인 무대가 공개된다.

이번 콘서트는 김국진-강수지 부부의 진행으로 양수경, 김완선, 김도균, 신효범, 김혜림, 이재영, 015B, 최재훈, 구본승, 김부용, 임재욱까지 이름만 들어도 가슴 떨리는 명가수들의 화려한 무대가 이어졌다.

김혜림은 사전 인터뷰 당시 “죽기 전 마지막 무대가 될 수 있다”며 남다른 각오를 보였다. 그는 히트곡 ‘디디디’가 아니라 ‘날 위한 이별’을 선곡해 작곡가 김형석과 함께 무대에 올랐다. 김혜림은 “이 곡은 댄스 가수에서 발라드 가수로 성공적인 변신을 하게 해준 고마운 곡”이라며 감정이 북받쳐 오르는 듯 눈시울을 붉혀 모두를 감동하게 만들었다.

‘불청 콘서트’ 스틸컷 / 사진제공=SBS

양수경은 김정균, 강문영, 박선영, 최민용으로 구성된 불탄중년단 ‘BTJ’와 환상의 무대를 선보였다. BTJ는 멤버들은 도합 200살이 넘는 나이에도 이번 무대를 위해 몇 주 동안 쉬지 않고 연습했다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BTJ는 동분서주하며 여러 무대에 출연해 이번 콘서트에서 가장 바쁜 스케줄을 소화했다는 후문이다.

‘불타는 청춘 콘서트’ 공연은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