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아 부탁해’ 이영은X나혜미X이채영X윤선우, 케미 만발한 첫 대본리딩

[텐아시아=우빈 기자]

KBS1 새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 대본 리딩 현장. / 사진제공=KBS

KBS1 새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의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지난달 KBS 별관 드라마 연습실에서 진행된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이영은(왕금희 역), 윤선우(주상원 역), 이채영(주상미 역), 나혜미(왕금주 역), 김혜옥(나영심 역), 이한위(왕재국 역), 강석우(주용진 역), 문희경(허경애 역), 김예령(변명자 역), 임채원(주용순 역), 김기리(오대성 역), 배우희(진수연 역) 등 주요 배우들과 성준해 PD, 구지원 작가를 비롯한 제작진이 화기애애한 첫 대면식을 갖고 연기 호흡을 맞췄다.

성준해 감독의 부드러운 지휘 아래 먼저 선배 연기자들의 애정 어린 인사말로 화기애애하게 시작된 대본 연습은 곧바로 실전을 방불케 하는 열연으로 이어졌다.

2년 만에 일일극에 복귀한 이영은은 극중 왕가네 장녀다운 당찬 매력부터 의사 남편을 만들어낸 ’내조의 여왕’의 모습까지 생기발랄한 연기를 기대케 만들었다.

이채영은 자유로운 연애를 즐기는 쿨한 돌싱녀의 모습을 변화무쌍하게 그려내는 동시에 로맨스에 대한 욕망을 품은 팜므파탈 캐릭터임을 드러내며 향후 극에 파란을 몰고 올 것을 예고했다.

이채영의 남동생 역을 맡은 윤선우는 겉으로는 차갑지만 속은 따뜻한 마음씨를 품은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독차지 할 것으로 보이고, 이영은과 자매호흡을 맞춘 나혜미는 스타를 꿈꾸는 열혈 여배우의 꿋꿋한 모습과 함께 허당미 넘치는 빈틈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김혜옥, 이한위, 강석우, 문희경 등 베테랑 선배 연기자들은 현실 부부의 호흡을 맞춰 웃음과 공감을 자아내다가도 금세 깊은 감정에 몰입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리드했다.

김혜옥의 여장부 카리스마가 폭발한 가운데 소심한 남편 이한위는 퇴직한 뒤 아내의 한숨 한 번에도 쥐 죽은 듯이 눈치를 보는 노련한 연기를 펼쳤디.극중 쇼윈도 부부인 강석우와 문희경은 시작부터 톰과 제리같이 티격태격하는 신경전은 ‘웬수’ 같아도 미워할 수 없는 현실부부의 케미를 자아내며 연신 유쾌한 웃음을 유발했다.

여기에 민폐 갑, 진상 손님으로 첫 등장하는 김예령의 능청스러운 연기와 ‘금수저 사모님’ 올케에게 할 말 다하는 사이다 캐릭터 임채원, 언제나 해피모드인 ‘핵인싸’ 영어선생님으로 변신한 배우희가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고, 인생과 연애를 즐기는 백수 욜로(YOLO)족이 된 김기리는 짧은 분량에도 신스틸러 활약을 예감케 만들기에 충분했다.

‘여름아 부탁해’는 ‘비켜라 운명아’ 후속으로 오는 29일 첫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