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한예리, 주체적 여성 캐릭터의 탄생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녹두꽃’ 한예리/사진제공=SBS ‘녹두꽃’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의 한예리, 사극에서 본 적 없는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가 탄생한다.

오는 26일 ‘녹두꽃’이 첫 방송을 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이자 민중역사극. 1894년 절망적이었던 조선에서, 핍박과 시련을 견디다 못해 들불처럼 일어난 민초들을 집중 조명한다. 다른 사극들이 권력 암투 등 궁중 내에서의 일들을 그려왔던 것과 달리 민초의 입장에서, 민초의 이야기를 그린다는 점이 차별점이다.

이런 의미에서 ‘녹두꽃’ 속 한예리가 연기할 송자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민초들은 자신의 뜻을 주장할 수 없던 시대. 특히 여성은 목소리조차 내기 어려웠던 1894년 조선을 살면서도 시대를 꿰뚫는 혜안과 지혜를 지닌, 능동적으로 삶을 개척해나가는 여성 캐릭터이기 때문. 송자인은 2019년을 사는 우리에게도 상징하는 바가 큰 여성 캐릭터가 될 전망이다.

송자인의 캐릭터 설명을 살펴보면 주체적인 면모를 더욱 명확하게 알 수 있다. ‘녹두꽃’ 제작진은 송자인을 “개항장 일본 상인들과의 중개무역으로 급성장 중인 전주 상인. 냉철한 판단력과 카리스마로 전주여각을 진두지휘하는 철의 여인”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여성이지만 여각을 이끌고, 다가올 신세계에서 객꾼이 아닌 주인공으로 살고 싶은 인물이 송자인인 것이다.

다수의 작품을 통해 뚜렷한 개성과 남다른 표현력을 과시한 배우 한예리는 주체적인 여성 캐릭터 송자인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한다. 자신의 뜻을 굽히지 않고, 세상 앞에 나서는 송자인의 특징과 강단이 배우 한예리의 독보적인 이미지와 절묘하게 맞아 떨어지기 때문이다. 실제 촬영장에서도 한예리는 탁월한 표현력으로 송자인이라는 인물을 더욱 입체적으로 만들고 있다는 후문이다.

‘녹두꽃’ 제작진은 “송자인은 분명 지금껏 우리가 쉽게 볼 수 있었던 여성 캐릭터가 아니다. 주체적이고 능동적인 인물이다. 새로운 것을 표현해야 하기에, 그만큼 배우에게는 쉽지 않은 도전일 수 있다. 하지만 한예리는 이 도전을 기대 이상으로 멋지게 해내고 있다”고 귀띔했다.

‘녹두꽃’은 드라마 ‘정도전’ ‘어셈블리’ 등의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의 신경수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첫 방송.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