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정채연, 남사친 지수-썸남 진영 사이서 갈등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예고편 캡처/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 ‘첫사랑은 처음이라서’가 첫사랑의 설렘과 파릇파릇한 우정을 듬뿍 담은 메인예고편을 공개했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첫 인생이라서 어렵고, 첫사랑이라서 서툰 인생초보 다섯 청춘들의 좌충우돌 로맨스를 담은 드라마. 공개된 메인예고편은 눈부신 인생 1회차를 살아가는 다섯 청춘이 설레는 첫사랑과 든든한 우정을 키워가는 모습을 담고 있다.

“좋아하는 사람 있다고” 폭탄 고백을 던지는 송이(정채연)의 모습으로 시작해 그녀의 20년 차 남사친 태오(지수)와 송이 인생 첫 설렘을 안겨준 도현(진영)과 함께하는 송이의 모습이 이어진다. 도현은 태오의 대학 단짝 친구로, 사랑과 우정이 복잡 미묘하게 얽힌 세 사람의 관계에 흥미로움을 더한다. 남사친과 썸남 사이 송이의 마음이 향할 곳이 어디일지 궁금해진다.

각자의 이유로 집을 나와 태오의 집에 신세 지게 된 가린(최리)과 훈(강태오)이 합세해 발랄한 에너지를 발산한다. 절친들과 신나는 여행은 물론, 일상을 함께하는 이들의 모습은 누구나 어릴 적 꿈꿔온 쉐어하우스 로망을 자극하며 새로운 재미를 예고한다.

‘첫사랑은 처음이라서’는 오는 18일 넷플릭스에서 전 세계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