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모로우바이투게더, 데뷔 2개월 만에 첫 해외 쇼케이스 연다…”미국 6개 도시 확정”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 / 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투모로우바이투게더가 데뷔 2개월 만에 첫 해외 쇼케이스에 나선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9일 오전 8시 빅히트엔터테인먼트 SNS와 공식 팬 커뮤니티를 통해 ‘투모로우 바이 투게더 : 스타 인 유에스(TOMORROW X TOGETHER SHOWCASE: STAR in US)’ 포스터를 올리면서 미국 쇼케이스 개최 소식을 공지했다.

공개된 일정에 따르면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5월 9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뉴욕을 시작으로 12일 시카고, 14일 올랜도, 17일 애틀랜타, 19일 댈러스, 24일 로스앤젤레스에서 쇼케이스를 펼친다. 6개 도시에서 투모로우바이투게더를 응원하는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티켓 예매는 6개 도시 모두 오는 19일 오후 4시부터 온라인 예매 사이트를 통해 가능하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는 지난 3월 데뷔 음반 ‘꿈의 장: 스타(STAR)’를 발매하고 전 세계 44개 국가·지역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1위,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 140위를 기록하며 올해 데뷔 신인 중 최고 기록을 세웠다. 추가로 이번 5월 미국 6개 도시 쇼케이스 개최 소식을 알리며 인기를 입증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