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여러분!’ 이유영, 코믹∙액션 다 되는 만능 배우 등극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국민 여러분!’ 방송 화면

배우 이유영의 ‘매력 포텐’이 제대로 터졌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극본 한정훈, 연출 김정현, 김민태)에서다. 

이날 방송된 ‘국민 여러분!’에서는 열혈경찰 김미영 역을 맡은 이유영이 코믹과 액션 모두 소화해냈다. 

특히 김미영의 과거서사가 그려지며 눈길을 끌었다. 고등학교 시절 유독 되바라진 학생이었던 김미영이 불량학생을 선도하러 왔던 경찰 김경애(길해연)를 만나 개과천선한 것. 영원히 불량할 것만 같았던 김미영이 김경애에게 크게 혼쭐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경찰이 된 이후에도 김경애와의 티격태격 케미는 계속됐다. “그때 미영이가 나한테 줘 터졌잖아. 그때 나한테 선빵 날린 거 기억하지?”라며 미영을 놀리는 김경애에게 “진짜로 거짓말 하나도 안 보태고 엄만 나 한 대도 못 때려! 엄마 클 날 수도 있어. 나한테 잘못 맞으면”이라며 여전히 으르렁대는 두 사람의 모습이 의외의 웃음 포인트를 만들었다. 이유영 특유의 감칠맛 나는 표정연기와 현실 대사톤이 재미를 줬다.

이유영의 호쾌한 액션연기도 이어졌다. 박후자(김민정)의 수하들이 들이닥친 상황에서 쫄깃한 액션연기를 선보인 것. 깨진 유리를 밟으며 터벅터벅 걸어 나오는 김미영과 겁에 질린 최필주(허재호)의 대치상황은 짜릿한 웃음을 기대케 했다. 최필주를 맥주병으로 내려친 뒤 잭나이프에 찔린 김미영이 주춤하지 않고 트렁크에서 야구 배트를 꺼내 빠르게 최필주의 차량으로 걸어가 운전석 창문을 내려찍는 장면은 통쾌함 그 자체였다.

이유영이 출연하는 ‘국민 여러분!’은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