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김재욱∙박민영, 공항에서 한판 배틀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그녀의 사생활’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에서 박민영과 김재욱이 공항에서 한 판 제대로 붙는다.

오는 10일 처음 방송되는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다. 박민영과 김재욱이 주연을 맡았고 홍종찬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그녀의 사생활’ 제작진 공항에서 뒤엉켜 넘어진 박민영(성덕미 역)과 김재욱(라이언 골드 역)의 투샷을 공개했다.

이는 아이돌 가수 정제원(차시안 역)의 입국을 기다리던 박민영과 뉴욕에서 한국으로 막 돌아온 김재욱이 공항 입국게이트에서 뜻밖의 사고로 뒤엉킨 모습으로, 김재욱을 깔고 앉아 있는 박민영이 포착돼 웃음을 터트린다.

김재욱은 바닥에 대(大)자로 넘어진 채 박민영의 ‘인간 방석’이 된 듯 하다. 특히 그의 것으로 보이는 검은 색 캐리어가 덩그러니 굴러가고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마른 하늘에 날벼락처럼 때아닌 굴욕 상황을 맞이한 김재욱과 달리 박민영은 김재욱은 보이지 않는다는 듯 자신의 대포 카메라에 온 신경을 쏟고 있다. 카메라를 조심스럽게 어루만지는 박민영의 모습에서 범상치 않은 ‘프로 덕후’의 면모가 느껴진다.

이어 박민영과 김재욱의 눈맞춤이 포착됐다. 김재욱은 분노에 휩싸여 박민영을 몰아세우고 있고, 박민영 또한 만만치 않은 기세로 김재욱에게 맞서고 있다. 과연 두 사람에게는 어떤 일이 벌어진 것일까.

앞서 제작진은 박민영과 김재욱이 그림 한 점을 두고 눈치 싸움을 벌이는 ‘경매장 첫 만남’ 현장을 공개한 바 있다. 과연 김재욱이 ‘큐레이터’ 박민영과는 180도 다른 ‘덕후’ 박민영을 알아볼지가 궁금증을 모은다. 또한 두 사람이 어떻게 ‘덕질’로 엮이게 될 지도 관전포인트라는 설명이다.

‘그녀의 사생활’은 오는 10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