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박세영, 현실주의 형사로 이미지 변신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방송 화면 / 사진제공=MBC

배우 박세영이 MBC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현실 형사로 새로운 연기 변신에 나섰다.

지난 8일 첫 방송을 시작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에서 박세영은 형사 주미란 역으로 기존의 화려하고 도도한 이미지를 탈피한 현실주의적 형사 역할에 도전했다.

지난 8일 방송에서 주미란은 자신을 찾아와 공무원에 합격했다는 소식을 전하는 조진갑(김동욱 분)과 마주했다. 진심 어린 축하와 함께 남들처럼 평범하게 살라고 말하며 선을 긋는 주미란의 태도는 이들이 어떤 관계인지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진 과거 회상 장면 속 거세게 내리는 빗속에서 주미란이 조진갑에게 이혼 선언을 하는 모습은 그들의 관계에 대한 의문을 풀었다. 주미란은 그동안 쌓아왔던 울분을 토하며 “당신은 가족이 안중에도 없어. 사람은 안 변해”라고 확고하게 말하는 그의 성격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지독히도 현실적인 인물 주미란의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줄지 기대를 자아낸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