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심원들’ 5월 16일 개봉 확정…원칙주의자 재판장-8인 배심원 포스터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배심원들’ 포스터/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영화 ‘배심원들’이 오는 5월 16일 개봉을 확정하고, 재판장과 배심원들의 예측불가한 특별한 재판을 예고하는 메인 포스터 2종을 공개했다.

2008년 우리나라에 처음 도입된 국민참여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한 ‘배심원들’은 첫 국민참여재판에 어쩌다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조금씩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 2종은 대한민국 첫 국민참여재판의 재판장과 8명의 배심원들의 신선한 앙상블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8명의 배심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다함께 고민하는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유죄가 확실한데 문제될 게 있나요?’ ‘있지. 배심원들’이라는 카피가 나이도, 성별도, 직업도 다른 8명의 보통 사람들이 보여줄 특별한 활약을 기대케 한다. 여기에 확신이 서지 않는 한 섣부른 판단을 하지 않고 끝까지 고심하는 권남우(박형식)를 비롯해, 각기 다른 표정과 생각의 배심원들은 그 개성만큼이나 천차만별 각기 다른 의견과 주장으로 재판을 예측불가한 방향으로 이끌며 긴장과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 ‘배심원들’ 포스터/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법원 안에서 손을 들고 질문하는 권남우와 이를 지켜보는 배심원들, 그리고 재판장 김준겸(문소리)의 모습을 담은 포스터는 신선한 재판장-배심원 케미를 예고한다. 엉뚱하지만 진심을 다해 그들만의 방식으로 사건의 진실을 찾아 나가는 배심원단과 배심원들의 엉뚱한 제안과 돌발 행동에 난감해하면서도 법과 원칙을 고수하는 김준겸은 한 명 한 명 놓칠 수 없는 개성은 물론, 특별한 케미로 영화의 풍성한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