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3 ‘슈퍼밴드’, 윤상·윤조신·조 한의 자신있는 선택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JTBC ‘슈퍼밴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슈퍼밴드’가 첫 회 방송을 앞두고 프로듀서들을 사로잡은 ‘음악천재’ 참가자들의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했다.

‘슈퍼밴드’ 제작진은 지난 8일 공식 채널에 ’19세 천재 기타리스트 트리오’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은 프로듀서 윤상이 “예심에서 특별히 기억에 남는 참가자는?”이라는 질문에 주저 없이 “19세 천재 기타리스트 3인이 있잖아요!”라고 답하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이어 프로듀서 윤종신은 “그 나이대 애들이 잘해, 유튜브 세대여서”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교복 차림에 앳된 모습의 ’19세 천재 기타리스트’ 3인이 차례로 등장한다. 뛰어난 기타 실력과 즉흥 연주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다.

프로듀서 조 한은 이들의 자작곡을 듣고 “직접 썼어요?”라며 놀라는 모습도 눈길을 끈다.

‘슈퍼밴드’는 숨은 실력자들을 찾아 밴드를 결정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19세 천재 기타리스트 트리오’뿐만 아닐 다양한 재능을 가진 출연자들이 등장할 예정이다. 오는 12일 오후 9시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