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엔드게임’ 브리 라슨 첫 내한…마블 히어로 끝판왕 ‘캡틴 마블’ 활약 기대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 브리 라슨 포스터. /사진제공=월트디즈니컴퍼니 코리아

영화 ‘어벤져스’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할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주역이자 어벤져스의 새로운 희망으로 등장한 ‘캡틴 마블’ 브리 라슨이 한국에 처음 방문한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주역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호크 아이’ 제레미 레너, ‘캡틴 마블’ 브리 라슨과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와 트린 트랜 프로듀서가 오는 14~15일 아시아 정킷으로 내한한다. 마블의 새로운 히어로로 등장한 ‘캡틴 마블’ 브리 라슨의 첫 번째 내한에 관심이 모인다.

브리 라슨은 1989년 10월생으로 2001년 영화계에 단역으로 데뷔했다. 그는 영화 배우뿐 아니라 가수로도 활약을 하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아 올렸다. 2016년 영화 ‘룸’으로 아카데미, 골든 글로브, 영국 아카데미 등 무수한 트로피를 거머쥔 브리 라슨은 강인한 이미지와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전 세계 평단과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할리우드의 차세대 톱 배우 브리 라슨이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 캡틴 마블로 변신을 했다. 지난 3월 개봉한 ‘캡틴 마블’에 이어 ‘어벤져스: 엔드게임’까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합류해 차세대 히어로의 면모를 보여줄 것이다. ‘캡틴 마블’은 역대 마블 솔로무비 흥행 TOP3와 함께 역대 대한민국 3월 최고 흥행작에 등극한 바 있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 오는 24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