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꾼입니다”…’국민 여러분!’ 최시원, 김의서에 정체 발각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 ‘국민 여러분!’ 방송 화면 캡처

KBS2 월화드라마 ‘국민 여러분!’ 최시원이 국회의원 출마를 결심했다.
지난 8일 방송된 ‘국민 여러분!’에서는 사기꾼 양정국(최시원 분)이 국회의원에 출마하게 된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날 정국와 미영(이유영 분)은 2년 전 결혼을 약속했던 포장마차에 갔다. “우리는 잘살고 있는 게 맞느냐”라고 말하는 미영과 부부싸움을 하고는 먼저 포장마차를 나서던 정국에게 누군가 보자기를 씌웠다. 아무것도 모른 채 끌려간 곳은 인적이 드문 야산. 정국의 앞에는 최필주(허재호 분)가 수하들과 함께 땅을 파고 있었고, 멀리서 박후자(김민정 분)가 다가왔다. 정국은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겁에 질렸다.
사지가 묶인 채 의자에 앉혀진 정국은 “살려달라”고 애원했다. 그런 정국을 감흥 없는 표정으로 지켜보던 후자는 “너한테 제안을 하나 할 건데, 그거 안 받으면 너 여기서 죽어”라고 말했고, 정국은 그녀의 제안을 듣지도 않은 채 “살려만 주신다면 뭐든지 하겠습니다”라고 답했다. 후자의 입에서 나올 제안이 “국회의원 출마해”라는 것일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을 터였다.
후자의 제안이 말도 안 된다고 생각한 정국은 “내가 용감한 시민이라는 이유만으로 사람들이 국회의원으로 뽑아줄 리 없다”고 했지만, 통하지 않았다. 오히려 후자는 최필주에게 전화를 걸어 “죽여요. 먼저. 김미영”이라고 명령해 정국을 경악시켰다. 정국이 떠나고 포장마차에 혼자 남아 술잔을 기울이던 미영을 최필주가 지켜보고 있었던 것.
막상 최필주를 맞닥뜨린 미영은 그를 압도하며 열혈 경찰의 모습을 가감 없이 보여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냈지만, 이 상황을 전혀 모르는 정국은 “미영이만 살려준다면 뭐든지 하겠다”면서 박후자가 내민 계약서에 지장을 찍고 말았다. 계약서의 내용은 ‘양정국은 백경 캐피탈의 사외 부장으로 선거 기간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며, 당선되면 국회 안에서 박후자가 시키는 일을 잘할 것’ 등으로, 결국 사기꾼 양정국은 사채업자 박후자의 꼭두각시를 약속하며 국회의원 출마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전직 국회의원 김주명(김의성)은 정국과 미영, 그리고 후자를 아우르며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냈다. 먼저 그는 경찰에 백경 캐피탈에 대한 제보를 흘렸다. 더 이상 국회의원이 아닌 자신을 신경 쓰지 않을 후자에게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한 것이었으나, 막상 백경 캐피탈에 출동한 미영이 우연히 최필주를 목격해 백경 캐피탈 사건을 파고들게 되면서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호기심을 증폭시켰다.
김주명은 후자의 소개로 정국을 만났다. 정치와 선거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모르는 정국의 곁에서 선거 도우미로 선거를 치러주면 인건비를 챙겨주겠다는 후자의 제안 때문이었다. “최종 결정은 사람을 보고 하겠다”는 주명의 시선은 날카로웠다. 몇 마디 대화만으로도 “서울대 나왔다”는 정국의 거짓말을 단숨에 꿰뚫었고, “너 서울대 아니지? 너 뭐하는 놈이야?”라고 물었다. 안방극장의 모든 시선이 집중된 쫄깃한 순간, 정국은 “사기꾼입니다”라고 답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