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국회 간담회 참석 “‘악법도 법이다’란 말, 싫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윤지오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문체위 소회의실에서 열린 ‘장자연 증언자, 윤지오 초청 간담회’에 참석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윤지오가 8일 오전 서울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회의실에서 열린 ‘장자연 증언자, 윤지오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가장 싫어하는 말 중 ‘악법도 법이다’가 있다”고 밝혔다.

윤지오는 이날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바른미래당 김수민, 정의당 추혜선 의원의 초청으로 간담회에 초청됐다. 국회 문체위원장(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인 안민석 의원은 “윤지오 씨의 진실을 향한 투쟁이 외롭지 않도록 국회의원들이 나서서 잘 지켜드리자는 취지로 간담회를 마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로운 투쟁이라는 말이 나오자 윤지오는 다시 한 번 눈물을 삼키는 모습이었다.

윤지오는 “이렇게 많은 취재진을 태어나서 처음 본다. 사건사고가 많았는데 범죄의 크기를 무엇은 크고 무엇은 작다고 할 수는 없겠지만”이라며 언론에 대한 아쉬움과 고마움을 동시에 표현했다.

이어 “법 위에 선 사람들에게서 여기 오신 분들이 저를 구원해주셨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많은 응원과 힘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윤지오는 ‘윤 씨와 장자연 씨는 친분이 많지 않았다. 유일한 목격자가 아니다’란 내용의 기사를 낸 기자에 대해서도 정정 보도를 부탁했다. 그는 그 기자가 현장에 왔는지 확인하며 사실에 입각한 기사를 낼 것만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정정 보도를 하지 않으면) 저도 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법적으로 대응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또 “올곧이 걸어왔는데 앞으로도 그 걸음을 여기 와주신 분들과 함께 걸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여야 의원들은 윤지오와 취재진과의 만남을 가진 이후 30여분 가량 비공개 간담회를 통해 윤지오와 대화를 나눴다.

안 의원은 간담회 후 취재진에게 “이 사건은 성 접대 사건이 아니라 성폭행 사건이라는 데 의원들과 윤지오가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안 의원은 “피해자인 장자연 씨가 적시되는 사건이어서는 안된다. ‘김학의 사건’처럼 가해자가 적시돼야 하는데 가해자가 특정되지 않아 유감”이라며 “언론 권력이 사건의 진실을 은폐하고 있다는 인식도 함께했다”고 덧붙였다.

안 의원을 포함해 이날 간담회를 주최한 3명의 의원과 간담회에 참석한 민주당 이종걸·이학영·남인순·권미혁·정춘숙 의원, 평화당 최경환 의원 등은 ‘윤지오와 함께 하는 의원 모임’을 만들어 윤지오를 지원하기로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