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봄’ 홍종현 “유도 연습 중 작은 부상…욕심만큼 못해 아쉬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홍종현,다시 봄

배우 홍종현이 8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다시, 봄’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홍종현이 유도선수 연기를 위해 연습하다가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8일 오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다시, 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정용주 감독과 함께 배우 이청아, 홍종현, 박지빈, 박경혜가 참석했다.

홍종현은 유망한 유도선수였던 취업준비생 호민 역을 맡았다. 극 중 은조가 시간여행을 하며 과거의 호민을 만나게 된다. 홍종현은 “호민의 인생그래프를 그려보면서 그 시점에 호민은 어떤 모습일지 생각해 본 게 연기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홍종현은 유도 연습을 하면서 작은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그는 “유도하는 연기도 욕심이 나서 시간이 허락하는 한 체육관에서 최대한 보냈다. 현장에서는 대련하듯이 촬영했다”며 “촬영 이틀 전 연습하다가 살짝 삐끗했다. 후유증 때문에 욕심만큼 하지 못한 것 같아 좀 아쉬웠다”고 말했다.

‘다시, 봄’은 자고 일어나면 하루 전날로 되돌아가는 타임 라인에 빠진 은조(이청아)의 이야기다. 소중한 딸을 잃은 뒤 거꾸로 가는 시간 속에 살게 된다는 설정이다. 오는 17일 개봉.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