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설인아 “‘킹스맨’ 가젤 같은 느낌 원해 노력”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설인아,조장풍

배우 설인아가 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MBC 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승현 기자 lsg87@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배우 설인아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과거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 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갑(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를 응징하는 이야기를 담는 사회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설인아는 극 중 최서라(송옥순)의 비서 역을 맡는다. 이날 설인아는 “캐릭터를 받았을 때, 작가님이 ‘굉장히 아끼는 캐릭터’라고 하더라. ‘킹스맨’의 가젤 느낌, 갑질에 의한 스트레스를 외적으로 표현하는 캐릭터였으면 좋겠다고 하셨다”며 “헤어스타일을 비롯해 작가님의 조언을 받아서 표현하려고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설인아는 “우리 드라마는 조진갑 역을 맡은 김동욱 선배님을 비롯해, 다양한 갑질에 대해서 사이다를 날리는 드라마”라며 “기대해달라”고 요청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8일 오후 10시 첫 방송을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