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라디오’ 작사가 조윤경 “위협적인 작사가? 엑소 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제공=MBC ‘아이돌 라디오’

샤이니 ‘Sherlock’, 엑소 ‘CALL ME BABY’ 등을 작업한 작사가 조윤경이 자신을 위협하는 작사가로  그룹 엑소의 첸을 꼽았다. 7일 방송된 MBC 표준FM ‘아이돌 라디오’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조윤경 작사가는 아이돌 관련 전문가와 인터뷰를 나누는 코너인 ‘아이돌 메이커스’에 출연해 그간 들려주지 않은 작업 후일담을 공개했다.

조윤경 작사가는 특유의 서정적인 가사로 아이돌 팬들 사이에서 이른바 ‘갓윤경’으로 불리는 히트 작사가다. 작사한 곡으로는 보아 ‘Listen To My Heart’, 레드벨벳 ‘Rookie’ ‘Ice Cream Cake’, 샤이니 ‘Sherlock’, 소녀시대 ‘Mr.Mr.’, 엑소 ‘CALL ME BABY’, ‘Lotto’ 등이 있다.

조윤경 작사가는 ‘갓윤경’이라는 별명에 관해 “부담스럽기도 하지만 너무 감사하다”며 “열심히 일해야겠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말했다.

특히 애정을 가진 가사로는 레드벨벳 ‘Rookie’의 중독성 강한 훅인 ‘Rookie rookie my super rookie rookie rookie 맞지 맞지 그 느낌적인 느낌 느낌’을 꼽았다. 조윤경 작사가는 “데모 버전에는 모든 단어가 똑같은 영단어로 돼 있어서 어떤 부분을 어떻게 포인트로 잡아야 할지가 가장 고통스러운 부분이었다”고 쉽지 않았던 작업 과정을 털어놨다.

그는 함께 작업한 아이돌 중 가장 좋아하는 멤버로 소녀시대 태연을 꼽으며 “가사를 쓸 때 생각했던 박자와 흡사하게 (노래가) 나오니까 믿고 작업할 수 있는 보컬”이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또 자신을 위협하는 신인 작사가로는 엑소 첸을 언급했다. 조윤경 작사가는 첸을 두고 “자신의 노래에 애착이 강하고 욕심이 있다는 건 좋은 일”이라며 “빨리 훌륭해질 거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조윤경 작사가는 작사가 지망생들에게 굳건한 의지를 당부하며 그는 “대학생 때 저작권료가 한 달에 1만 3000원이 들어와서 작사가가 내 직업이 될 거라 생각 못 했다. 힘들어도 포기하지 말고 버티다 보면 언젠가는 내 일이 되니까 꾸준히 해보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조은경 작사가는 마지막으로 “작사한 노래가 10년, 20년 후에 들어도 촌스럽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MBC 라디오의 아이돌 전문 프로그램 ‘아이돌 라디오’는 매일 새벽 1~2시 MBC 표준 FM(서울·경기 95.9MHz), MBC 라디오 애플리케이션 mini에서 방송된다. 매일 밤오후 9~10시엔 네이버 브이라이브 애플리케이션(V앱)에서 방송 전 보이는 라디오(주말 제외)로 만나볼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