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룸’ 헨리 “볼빨간사춘기 노래 너무 좋아해…직접 녹음곡 보내기도”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아이돌룸’/사진제공=JTBC

JTBC ‘아이돌룸’에서 가수 헨리가 볼빨간사춘기에 대한 팬심을 전한다.

오는 9일 방송되는 ‘아이돌룸’에는 한 자리에서 만나기 어려운 ‘귀 호강’ 뮤지션 헨리와 볼빨간사춘기가 출연한다.

최근 녹화에서 헨리는 볼빨간사춘기와의 인연을 깜짝 공개했다. 그는 “볼빨간사춘기의 ‘우주를 줄게’ 노래를 너무 좋아해서 집에서 매일 연주했었다”며 “매니저를 통해 직접 연주 영상을 전달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러자 볼빨간사춘기는 “영상을 기억하고 있다. (당시에) 정말 감동 받았었다”고 말하며 헨리를 위해 ‘우주를 줄게’ 즉석 라이브를 선보였다. 또한 볼빨간사춘기는 감사의 마음을 담아 헨리의 히트곡 ‘그리워요’를 답가로 준비하기도 했다.  

이어 현재 음원차트 1위를 휩쓸고 있는 볼빨간사춘기의 신곡 ‘나만, 봄’ 무대를 비롯해 헨리의 미공개 신곡 무대가 방송 최초로 공개됐다.

또한 두 팀은 ‘즉흥 창작 미션’에도 도전했다. MC 정형돈과 데프콘은 “형돈이와 대준이로서 탐나는 고퀄리티의 창작곡”이라며 감탄했다.

‘아이돌룸’은 오는 9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