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수지, 매니지먼트 숲과 전속계약 체결…공유·전도연과 한식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수지 , 배수지

배우 겸 가수 배수지. /사진제공=매니지먼트 숲

배우 배수지가 매니지먼트 숲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배수지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매니지먼트 숲은 “다방면의 활동을 통해 글로벌한 인기를 다져온 만큼 앞으로의 활동에 적극적으로 서포트할 예정이다. 가장 먼저 배우 배수지의 장점과 매력을 극대화할 수 있는 작품 선택부터 국내외 활동, 가수로서의 솔로 활동까지 활발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수지는 올해 작품을 통해 연기자로 대중들과 만날 예정이다. 현재 촬영 중인 SBS 드라마 ‘배가본드’는 민항 여객기 추락 사고에 연루된 한 남자가 은폐된 진실 속에서 찾아낸 거대한 국가 비리를 파헤치게 되는 과정을 담은 이야기다. 배수지는 국정원 블랙요원 고해리 역으로 출연한다. 영화 ‘백두산’에도 주요 캐릭터로 합류할 예정이다.

2010년 걸그룹 ‘미쓰에이’로 데뷔한 배수지는 2011년 KBS2 드라마 ‘드림하이’로 첫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2012년 영화 ‘건축학개론’을 통해 스크린 데뷔를 한 뒤 가수 활동과 연기 활동을 꾸준히 병행한 배수지는 20대 대표 배우로 꼽히고 있다.

매니지먼트 숲에는 전도연, 공유, 공효진, 김재욱, 서현진, 이천희, 정유미, 남지현, 최우식, 유민규, 이재준, 정가람, 전소니 등이 소속돼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