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향 “‘배심원들’서 막내…선배들 앞에서 실수할까봐 걱정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조수향,배심원들

배우 조수향이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배우 조수향이 영화 ‘배심원들’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문소리, 박형식, 조한철, 윤경호, 김홍파, 조수향, 김미경, 백수장과 홍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조수향은 “지금까지 또래들이랑 작업을 많이 했다. 동생들도 많았다”며 “‘배심원들’에서는 거의 막내여서 적응도 잘 안되고, 선배들 앞에서 실수할까봐 걱정도 많았다”고 털어놨다.

이어 조수향은 “나중에 배우들과 친해진 뒤에는 너무 재미있었다. 촬영장 분위기가 엄청 좋았다”며 “현장에서 선배들을 몰래 훔쳐보며 배우기도 했다”고 했다.

‘배심원들’은 어쩌다 첫 국민참여재판에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오는 5월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