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심원들’ 문소리 “박형식, 비현실적 외모…튀지 않을까 걱정했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문소리,배심원들

배우 문소리가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문소리가 영화 ‘배심원들’을 통해 박형식을 처음 만난 소감을 밝혔다.

8일 오전 서울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배심원들’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문소리, 박형식, 조한철, 윤경호, 김홍파, 조수향, 김미경, 백수장과 홍승완 감독이 참석했다.

문소리는 “박형식을 처음 봤을 때 너무 맑고 화사했다. 그림같이 아름다운 청년이 오길래 ‘저 사람이 8번 배심원이라고요?’라고 재차 불었다”라며 “여러 배우들이 나오는 영화에서 맑고 화사한 느낌이 튀진 않을까 싶었다. 만화에서 나온 느낌이었다. 우리 모두 현실에서 나왔는데, 박형식은 비현실적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초반에 고생을 좀 하더니 2회차 촬영이 끝났을 때 ‘누나 감독님이…’라며 다가 오더라. 짧은 시간에 권남우가 돼 있었다. ‘이렇게 하면 안되느냐. 저렇게 하면 안되느냐’고 물어보더라”라며 “모든 배심원(배우들)이 8번 배심원(박형식)을 꼭 끌어안고 가는 과정이 있었다. 첫 영화인데 이런 팀을 만나서 복받은 가라고 이야기 해줬다”고 했다.

특히 문소리는 “윤경호 씨는 촬영이 끝나고 한달 뒤에야 ‘이제 누나라고 해되 되겠습니까’라고 물었다. 형식 씨는 첫 촬영이 끝나고 바로 누나라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심원들’은 어쩌다 첫 국민참여재판에 배심원이 된 보통의 사람들이 그들만의 방식으로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오는 5월 개봉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