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의 시대, 가려진 진실을 들추다…’당신이 믿었던 페이크’X김지훈의 도전 (종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재영 PD(왼쪽부터), 배우 김지훈, 황순규 PD가 8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MBC 시사 교양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사진제공=MBC

실시간 검색어의 흐름에 따라 무분별하게 재생산되는 인터넷 뉴스, SNS ‘지라시’와 유튜브 뉴스… 수많은 뉴스들 속에서 가짜 뉴스에 대한 책임은 누가 질까. 정정 보도를 해도 루머는 낙인이 되고 피해는 고스란히 기사 속의 당사자들, 혹은 잘못된 정보에 노출된 독자들이 뒤집어쓴다.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고(故) 장자연과 배우 윤지오 씨, 세월호 사건 당시 여러 매체에 의해 ‘허언증 환자’로 매도됐던 홍가혜 씨 등을 둘러싼 ‘가짜 뉴스’의 흐름을 분석하고 진실을 조명한다. 

8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김지훈, 김재영 PD, 황순규 PD와 김정현 아나운서가 자리했다.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인터넷을 통해 진실을 추적하는 ‘서처K’(Searcher-K)가 범람하는 가짜 뉴스의 실체를 파헤쳐 가는 과정을 담은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11월 파일럿 방송 당시 조덕제 성추행 사건, 강남 집 값을 둘러싼 가짜 뉴스의 실체를 분석하며 호평받은 뒤 정규 편성됐다.

이날 황순규 PD는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가 정규 편성된 뒤 취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파일럿 때와 달리 ‘페이크 팀입니다’라고 전화를 걸어서 취재를 하면 ‘페이크 아닙니다’라면서 전화를 끊는 분들이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MBC 시사 교양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를 연출한 김재영 PD(왼쪽)와 황순규 PD./사진제공=MBC

이어 “방송을 하면서 언론인으로서 스스로 반성도 하고 있다. 사건 취재를 할 때 ‘기사 제목을 어떻게 이렇게 뽑을 수 있지?’ ‘이 사건을 어떤 의도로 이렇게 전달한 걸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한 언론사를 타깃으로 비판하기 보다 ‘우리가 같은 언론인으로서 이건 너무 심하지 않나?’하는 부분을 조명할 것”이라고 했다.

김재영 PD는 “장자연 씨를 둘러 싼 여러 보도들이 있었다. 장자연 씨가 마지막으로 남긴 문건의 경우는 상당 부분 사실이라고 믿을 근거가 많았음에도 , 여러 정보로 인해 아닌 것으로 매도되곤 했다”며 “가짜 뉴스는 진짜가 뭔지를 모르게 만든다. 가짜뉴스 자체는 진짜를 가리는 역할을 하기도 한다. 우리는 이 부분에 초점을 둔다”고 힘주어 말했다.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의 차별점은 일반 시사 프로그램과 달리 현상 자체가 아니라 ‘가짜뉴스’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탐사한다는 것이다. 김재영 PD는 “우리는 다른 탐사 프로그램처럼 현상 비평을 하는 게 아니고 가짜뉴스가 만들어지는 상황을 탐사하고 분석한다”며 “가짜뉴스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추적하는 점이 차별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테면 여타 탐사 프로는 ‘손석희 사장의 스캔들’을 얘기할 때 그 사건에 대해서만 얘기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그 사건을 보도한 기자들이 어떤 식으로 취재를 했는지에 대해 조명한다. 최근에 매체가 많아져 경쟁도 심해졌다. 어떤 사건이 발생했을 때 언론이 접근하는 방식도 우리가 조명할 거리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시즌제로 가게 됐다”고 설명했다.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가 시즌제로 편성된 이유는 취재를 위한 시간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번 프로그램은 4월 한 달 간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 이후 6주 후인 오후 6월 17일부터 7월 8일까지 4주 간 월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다시 방송된다. 이달 한달 간은 ‘손석희 스캔들’ ‘장자연 죽음 뒤의 가짜뉴스’ ‘누가 홍가혜를 허언증 환자로 만들었을까?’ 뿐만 아니라 ‘정준영 지라시’와 ‘난민에 대한 가짜뉴스 보고서’ 등 다양한 사건을 조명한다.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의 김지훈./사진제공=MBC

배우 김지훈이 파일럿에 이어 MC로 나선다. 책상 앞에 앉아 영화 ‘서치’의 형식처럼 모니터를 통해 가짜뉴스를 추적하는 과정을 연기한다. 

시사 프로그램 MC가 된 것에 대해 김지훈은 부담감을 털어놨다. 그는 “파일럿 당시 정규 프로그램으로 편성받기를 기대했지만 막상 정규가 되었을 때 걱정되는 부분도 있었다. 요즘 화제가 되는 뉴스들이 너무 많은데, 프로그램과 다른 의견을 갖고 있는 사람들에게 본의 아니게 역풍을 맞을 수도 있어서 그렇다. 나 역시 MC로서 욕을 먹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면에서 부담이 되기도 한다”고 했다.

배우 김지훈이 8일 열린 MBC 시사 교양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기자간담회에서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MBC

그러면서도 김지훈은 “그래도 우리는 팩트를 기반으로 얘기한다. 팩트를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은 그 사람들이 비난받아야 하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나는 일반 시청자, 네티즌의 입장에서 프로그램의 대본을 받는다. 그걸 보고 PD님과 싸우기도 한다. 나는 객관적인 입장에서 보려고 노력한다. 그런 과정을 통해서 더 우리가 찾은 팩트를 더 객관적으로 이야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지훈은 “현재 미디어 시스템의 특성상 자극적인 보도가 쏟아진다. 그걸로 클릭수를 얻어낸다. 그게 어쩌면 시대의 특성일 것”이라며 “그 시스템 자체를 바꾸기는 쉽지 않다. 그런데 사람들의 인식이 개선되면 가능하지 않을까 한다. 말초적인 신경을 자극하는 뉴스, 혹은 막연하게 믿게 만드는 뉴스가 재생산되는 일들이 지양되는 문화가 우리 프로그램을 통해 생겨날 수 있었으면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그는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가 젊은 세대에 닿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김지훈은 “가짜 뉴스가 연세가 있는 분들에게만 더 많이 통용될 수 있어서 그 분들에게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생각할 수 있는데 우리는 젊은 세대에 좀 더 집중하는 것 같다”며 “우리 부모님만 해도 어느 면에서는 더이상 설득이 안 될 때가 있다. 비판적인 의식을 길러야하는 세대는 오히려 아직 자신 만의 가치관이 적립되지 않은 젊은 세대, 혹은 어린 세대들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오늘(8일) 오후 11시 10분 첫 회를 내보낸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