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크’ 김지훈 “정규 편성 바랐지만 막상 되니 부담도..팩트로 얘기할 것”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사진제공=MBC

배우 김지훈이 MBC 시사프로그램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의 진행을 맡는 데 부담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8일 오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배우 김지훈, 김재영 PD, 황순규 PD와 김정현 아나운서가 자리했다.

프로그램의 MC를 맡은 배우 김지훈은  “파일럿 당시 정규로 편성받기를 기대했지만 막상 정규가 되었을 때 걱정되는 부분도 있었다. 요즘은 화제가 되는 뉴스들이 너무 많다. 프로그램과 다른 의견을 갖고 있는 사람들에게 본의 아니게 역풍을 맞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나 역시 MC로서 욕을 먹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면에서 부담이 되기도 한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김지훈은 “그래도 우리는 팩트를 기반으로 얘기한다. 팩트를 인정하지 않는 사람들은 그 사람들이 비난받아야 하는 거라고 생각한다”며 “나는 일반 시청자, 네티즌의 입장에서 프로그램의 대본을 받는다. 그걸 보고 PD님과 싸우기도 한다. 나는 객관적인 입장에서 보려고 노력한다. 그런 과정을 통해서 더 우리가 찾은 팩트를 더 객관적으로 이야기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파일럿 방송된 이후 정규편성된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는 8일 오후 11시 10분 첫 방송을 내놓는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