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핑크 윤보미, ‘농부사관학교’서 보여준 연기 내공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SBS ‘농부사관학교’ 방송화면. /

 

그룹 에이핑크 윤보미가 첫 주연작인 SBS 드라마 ‘농부사관학교’에서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지난 6일 종영한 ‘농부사관학교’에서 윤보미는 시골 고구마 농가의 딸 강한별 역을 맡아 열연했다. 윤보미와 동료들이 조별 과제로 농업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동안 위기를 겪지만, 우여곡절 끝에 극복해내며 마무리됐다.

토요일 밤 방송된 ‘농부사관학교’는 농촌과 캠퍼스를 담아낸 아름다운 영상미와 더불어 청춘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녹여 시청자들 사이에서 ‘힐링 농대 캠퍼스물’로 입소문을 탔다.

특히 윤보미는 여자 주인공으로 극을 안정적으로 이끌며 존재감을 드러냈다. 밝고 건강한 에너지를 가진 농부 새내기 강한별의 고뇌와 열정을 섬세하게 잘 표현해냈고, 이태환과 이민지 등과도 매끄러운 연기 호흡을 보여줘 호응을 얻었다.

2015년 웹드라마 ‘연애탐정 셜록K’, 2017년 tvN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를 통해 연기자로서 가능성을 보여준 윤보미는 주인공으로 나선 ‘농부사관학교’를 통해 시청자에 확실히 눈도장을 찍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