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유리, 서울서 첫 단독 아시아 팬미팅 피날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소녀시대 유리. / 제공=SM엔터테인먼트

그룹 소녀시대 유리가 첫 번째 단독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유리는 지난 7일 서울 광장동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첫 단독 아시아 팬미팅을 열었다. 지난 2월 마카오를 시작으로 방콕, 타이베이, 도쿄 등에서 펼쳐진 첫 단독 아시아 팬미팅 투어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공연으로, 유리가 단독 DJ로 나서 관객들과 더욱 친근하게 소통했다.

‘보이는 라디오’ 콘셉트로 펼쳐진 이번 팬미팅에서 유리는 교통 방송, 광고 등 각종 패러디 영상을 준비해 이목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팬들에게 미리 받은 사연을 직접 읽고 어울리는 노래를 선곡해 들려주며 호응을 얻었다. 팬들이 뽑은 유리의 아름다운 순간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도 마련했다.

유리는 지난해 10월 발표한 첫 솔로 음반의 타이틀곡 ‘빠져가’를 비롯해 ‘꿈’ ‘버터플라이’ ‘엔딩 크레딧’ 등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불렀다. 소녀시대의 히트곡 메들리도 선사해 팬들의 환호를 이끌어냈다.

유리는 팬들과 함께하는 릴레이 게임으로 더욱 친밀하게 호흡했고, 팬들에게 진심을 담은 손 편지 영상도 공개했다. 팬들도 ‘지금이 우리에겐 더 퍼스트 씬’이라고 적혀있는 플래카드 이벤트로 유리를 감동하게 만들었다.

팬미팅을 성황리에 마친 유리는 오는 5월 12일까지 서울 동숭동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공연되는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를 통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