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주, JTBC ‘열여덟의 순간’ 합류…신승호 엄마 된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정영주/사진제공=카라멜이엔티

배우 정영주가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에 합류한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사소한 일에도 감정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열여덟, 누구에게나 스쳐 지나갔을 법한 순간의 이야기를 전한다. 

정영주는 극 중 휘영(신승호)의 엄마 역을 맡는다. 겉으로는 부유한 집안의 세상 부러울 것 없는 완벽한 사모님이지만, 실상은 그 완벽함을 유지하기 위해 아픔을 품고 있는 인물이다. 

최근 드라마와 예능을 종횡무진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정영주는 드라마 ‘열혈사제’ ‘부암동 복수자들’ ‘나의 아저씨’ ‘그녀로 말할 것 같으면’ 등에서 다양한 역할을 통해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열여덟의 순간’은 JTBC 드라마페스타 ‘힙한선생’, 2부작 단막극 ‘한여름의 추억’의 심나연 감독과 드라마 ‘공부의 신’ ‘브레인’ ‘완벽한 아내’ 등을 통해 참신한 필력을 인정받은 윤경아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