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김혜준 “김윤석 감독, 아버지와 동명이라 친근…디테일한 면모 감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김혜준 인터뷰,미성년

영화 ‘미성년’에서 열연한 배우 김혜준이 8일 서울 팔판동 한 카페에서 인터뷰를 가졌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혜준이 김윤석 감독과 작업한 소감을 밝혔다.

김혜준은 배우 김윤석의 감독 데뷔작인 영화 ‘미성년’에서 아빠의 비밀을 알게 된 주리 역을 맡았다. 8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김혜준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김혜준은 5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주리 역에 발탁됐다. 이에 대해 “감독님이 생각한 이유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지금까지 봤던 오디션 중 가장 편하게 내 모습을 보여줬다. 오디션에서 감독님과 얘기하는 시간도 길었다”고 당시를 설명했다. 합격 소식을 들었을 때의 기분을 묻자 “너무 기쁜 나머지 오히려 맥이 풀렸다”며 웃었다.

김윤석 감독에 대해서는 “저희 아버지 성함도 김윤석이다. 김윤석 감독님이 연기했던 캐릭터들이 무섭긴 하지만, 우리집에서 친근한 이미지다. TV에 선배님이 나오면 ‘아빠 나온다’고 가족들끼리 말하기도 한다”며 “대선배이기 때문에 존경하면서도 겁먹었던 점도 있지만 다른 분들보다 좀 더 편하게 다가갈 수 잇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저와 세진(윤아 역)은 아무 것도 모르는 신인이기 때문에 연출에 대해서도 모른다. 하지만 영화를 보면서 감독님이 매우 디테일하다는 걸 깨달았다. 현장에서도 배우들이 편하게 할 수 있도록 열어둔다. 저희가 캐치하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서 선배로서 조언해줬다”고 고마워했다. 이어 “그대로 하면 놀랍게도 다 들어맞았다”고 감탄했다.

‘미성년’은 평온했던 일상을 뒤흔든 폭풍 같은 사건을 마주한 두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오는 11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