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의 사생활’ 김재욱, 불꽃 눈빛으로 ‘김보라 저격’…이유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tvN ‘그녀의 사생활’ /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그녀의 사생활’ (연출 홍종찬, 극본 김혜영)에서 김재욱이 김보라를 예의주시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오는 10일 처음 방송되는 ‘그녀의 사생활’은 직장에선 완벽한 큐레이터지만 알고 보면 아이돌 덕후인 성덕미(박민영)가 까칠한 상사 라이언(김재욱)과 만나며 벌어지는 본격 덕질 로맨스다.

김재욱은 갓 덕질에 입문한 까칠한 미술관 천재디렉터 ‘라이언’ 역을 맡았다. 정제원은 그룹 ‘화이트 오션’의 멤버이자 박민영(성덕미 역)의 최애 아이돌인 ‘차시안’ 역을, 김보라는 박민영의 라이벌 홈마(홈페이지 마스터) ‘신디’ 역을 맡아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김보라는 정제원을 향한 팬심 이상의 위험한 애정을 드러내 긴장감을 유발할 예정이다.

8일 공개된 스틸 속에는 같은 비행기에 타고 있는 김재욱과 정제원, 김보라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는 최애 아이돌인 정제원을 따라 비즈니스석에 탑승한 김보라의 모습인 것. 김보라는 의자 뒤에 몸을 숨기고 소형 카메라로 정제원을 몰래 촬영하고 있고 정제원은 이 같은 사실을 전혀 눈치채지 못하고 있다.

반면, 여유롭게 신문을 읽던 김재욱의 레이더에 김보라의 수상한 행동이 포착됐다. 그는 날이 선 눈빛으로 김보라의 수상쩍은 행동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김보라는 아랑곳하지 않고 오직 정제원에게 시선을 고정하고 있다. 세 사람의 아슬아슬한 동반 비행에서 어떤 일이 벌어질지 궁금증을 모은다.

‘그녀의 사생활’은 오는 10일 오후 9시 30분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