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크 출신 문한, 중국판 ‘프듀’ 1위…나인퍼센트 잇는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중국에서 방영된 아이치이 ‘청춘요니’ 방송화면.

그룹 유니크 출신 문한이 중국판 ‘프로듀스 101’인 ‘청춘요니’의 최종 1위를 차지해 새로운 팀으로 데뷔한다.

문한은 지난 6일 ‘청춘요니’의 파이널 미션곡 ‘The Last Day’의 센터로 8,457,091표를 받아 1위를 차지했다. 문한은 웨이보 이슈 해시태그 연예인 차트 1위, 웨이보 이슈 해시태그 구독 수 16억, 생방송 도중 웨이보 실시간 검색어 장악 등의 기록도 보유했다.

문한이 데뷔할 그룹명은 ‘UNINE’다. ‘U 너가 있어, NINE 우리 9명이 있다’는 의미의 그룹명은 ‘청춘요니’의 프로듀서들이 직접 지어준 이름이다.

주목할 만한 점은 위에화 엔터테인먼트(이하 위에화) 소속 가수들의 활약이다. ‘UNINE’에는 문한 외에도 위에화의 후춘양이 6위로 합류했다.

위에화는 아이치이가 시즌1 격으로 제작한 ‘우상연습생’의 데뷔팀 ‘나인퍼센트’에도 세 명의 소속 가수를 내보냈다. 중화권 스타 판빙빙의 동생 판청청과 한국 ‘프로듀스 101 시즌2’에도 출연했던 저스틴과 정정이다. ‘우상연습생’은 Mnet ‘프로듀스101’의 판권을 사지 않았으나, ‘청춘요니’는 정식으로 구입해 제작한 프로그램이다.

이미 중국에서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문한과 후춘양이 ‘UNINE’ 활동을 통해서는 어떻게 도약할 지 주목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