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혁, 광합성 합류 후 첫 싱글 ‘기적’ 14일 발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이민혁 ‘기적’ 커버. 사진제공=광합성

가수 이민혁이 오는  14일 오후 6시 음악 레이블 광합성과 합류한 이후 처음으로 선보이는 싱글 ‘기적’을 발매한다.

이는 이민혁이 올해 내는 첫 싱글이기도 하다. 이번 싱글에는 ‘기적’ 외에도 ‘좋은 날엔 언제나’가 수록된다.

광합성은 “이민혁의 가장 큰 장점인, 맑고 순수한 음색을 최대한 끌어내기 위해 노력했다. 첫 소절을 듣자마자 모두가 ‘좋다’라고 했던 만큼 이번 곡에 대한 자신감이 있다. 이전에 ‘너의 우주’로 함께한 유용호 작곡, 작사에 편곡은 정동환이 맡았다”고 소개했다.

뮤직비디오 역시 노래의 감성을 그대로 이어가기 위해 학창 시절 첫사랑에 관한 드라마 형식으로 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민혁은 새봄의 ‘취기를 빌려’, 드라마 ‘하나뿐인 내편’ OST ‘아로하’의 주인공으로 ‘나만 알고 싶은 목소리’로 입소문이 나있는 ‘발라드계의 블루칩’이다.

최근에는 서울특별시가 추진하는 노들섬 프로젝트 음반 ‘노들뮤직 Vol. 2’에 참여해 ‘나와 같은 맘이길’을 모트와 함께 하기도 했다.

‘기적’을 발매하는 14일에는 페스티벌 ‘해브어나이스데이’에 출연하며 5월 11일에는 대표적인 봄 페스티벌인 ‘뷰티풀 민트 라이프’의 무대에 오른다. 이후에는 여름 소극장 장기 공연을 통해 팬들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갈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