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첫방 D-day…김동욱, ‘갑질 응징’ 히어로가 온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극본 김반디, 연출 박원국)이 오늘(8일) 첫 방송을 내놓는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왕년엔 불의를 참지 못하는 유도 폭력교사였지만, 지금은 복지부동을 신념으로 하는 6년 차 공무원 조진간(별명 조장풍)이 고용노동부 근로감독관으로 발령 난 뒤 갑질 악덕 사업주 응징에 나서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사회 풍자 코미디 드라마다. 이날 첫 방송에 앞서 관전포인트를 공개했다.

#1. 대한민국 생계전선의 최전방을 지키는 사람들, 근로감독관이 온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 제작단계에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던 이유 중 하나는 바로 근로감독관이라는 직업군을 소재로 다뤘다는 점이다. 그 동안 수많은 작품 속에서 의사, 변호사, 경찰 등의 직업은 자주 등장한 반면, 근로감독관이라는 직업은 국내에서는 처음이다.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는 고용노동부 소속의 근로감독관이라는 직업은 대한민국의 당당한 7급 공무원이다. 사전적 정의상 근로감독관이라 함은, 근로기준법에 규정된 근로조건의 실시여부를 감독하고 부당노동행위 적발 시 사업주를 구속까지 시킬 수 있는 권한을 가진 노동부의 특별사법경찰관을 뜻하고 있기 때문에 더욱 흥미롭게 다가온다.

여기에 전작 ‘앵그리 맘’을 통해 한국 교육의 현실을 냉철하면서도 따뜻한 시선으로 그린 김반디 작가가 ‘갑질’ 문제를 소재로 근로감독관의 이야기를 풀어낸다. 근로감독관이 현실의 갑질 문제를 드라마 속에서 통쾌하게 응징하는 스토리를 담아낼 예정이다.

#2. 믿보 배우 김동욱X류덕환, 대세배우 김경남, 파격 연기 변신 박세영까지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의 중심에는 배우 김동욱이 있다. 더불어 김경남, 류덕환, 박세영을 비롯, 설인아, 이원종, 오대환, 강서준, 안상우, 차정원, 김민규, 이상이, 유수빈, 김시은, 홍석빈, 특별출연 전국환, 송옥숙, 김홍파, 아역배우 이나윤이 함께한다. 그 중에서도 김동욱과 사제지간인 김경남과의 독특한 브로맨스를 중심으로 사회의 갑질 악행을 벌이는 다양한 캐릭터들간의 대결이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단순히 선과 악의 대립구도를 넘어 다양한 인간 군상의 모습을 세밀한 감정선으로 촘촘하게 표현할 배우들의 연기와 앙상블을 예고하고 있다.

#3. 억울하고 원통한 ‘을’들을 위한 사이다 드라마

복지부동, 무사안일을 최우선으로 하는 철밥통 근로감독관이 되겠다 스스로 다짐했지만 극 중 조진갑(김동욱)은 월급도 제 때 받지 못하고, 단 돈 3100원을 떼 먹었다고 해고 당하는 등 무차별 갑질에 억울하게 당한 근로자들의 아픔을 외면하지 못한다. 그 동안 억눌러왔던 ‘욱’하는 성질과 개도 안 물어갈 정의감을 내세워 본격적인 갑질과의 전쟁을 시작하게 된다.

이처럼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스토리에 담긴 ‘갑질 응징’을 통해 안방극장에 공감과 힐링을 줄 예정이다. 드라마 제작진은 “억울하고 원통한 사람들을 위해 갑질과 대신 싸워줄 근로감독관 조진갑이 마치 히어로 같은 매력을 발산하는 동시에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리는 활약을 펼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은 오늘(8일) 오후 10시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