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티, 타이 달라 사인과 손잡고 오는 17일 ‘리멤버’ 발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타이 달라 사인(왼쪽). 가수 케이티. / 제공=액시즈(AXIS)

가수 케이티(KATIE)가 세계적인 힙합·R&B 가수 타이 달라 사인(Ty Dolla $ign)과 호흡을 맞췄다.

8일 소속사 액시즈(AXIS)는 “케이티가 오는 17일 첫 번째 솔로 싱글 음반 ‘리멤버(Remember)’의 피처링 버전을 발표한다”며 “특히 빌보드 핫100 1위 가수인 Ty Dolla $ign이 피처링으로 참여해 케이티와 듀엣 호흡을 맞췄다. 국내 아티스트와의 협업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케이티가 오는 5월 새 EP음반 ‘로그(LOG)’의 발매에 앞서 먼저 공개하는 이번 싱글 음반은 지난해 6월 발표한 데뷔곡 ‘리멤버’를 새로운 느낌으로 만든 곡이다. Ty Dolla $ign의 피처링이 더해져 한층 더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Ty Dolla $ign은 새로운 음악을 내놓으며 전 세계 음악 팬들의 호응을 얻고 있는 가수다. 래퍼 포스트 말론(Post Malone)의 싱글 ‘Psycho’의 피처링을 맡으며 지난해 빌보드 핫100 차트 1위를 차지했다.

최근 세계적인 음악 레이블 AWAL과 글로벌 계약을 맺은 케이티가 Ty Dolla $ign과의 협업을 통해 어떤 특별한 매력을 보여줄지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