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최원영, MBC 다큐 ‘기억록’ 참여…백범 김구∙조소앙 기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기억록’/사진제공=MBC

배우 조진웅과 최원영이 MBC 3분 다큐 프로그램 ‘1919-2019, 기억록’에 참여한다.

‘1919-2019, 기억록’은 대한민국의 독립과 해방, 민주주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100인의 인물을, 이 시대 대표 샐럽 100인이 ‘기록자’로 출연하여 새롭게 조명하는 3분 캠페인 다큐 프로그램이다. 김연아를 시작으로 신혜선, 신하균, 이순재, 성동일 등의 샐럽들이 출연해 독립운동가 류관순, 김향화, 김원봉, 남자현, 이회영 등을 재조명하며, 방송통신심의위원회가 선정한 1월, ‘이 달의 좋은 프로그램상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임시정부 수립일인 4월 11일이 포함되어있는 4월 8일부터 14일까지는 배우 최원영과 조진웅이 나선다. 조진웅은 임시정부의 초대 경무국장을 거쳐 국무위원과 주석을 지낸 백범 김구를, 최원영이 독립운동노선이자 광복 후의 새로운 국가건설 방법을 제시한 삼균주의를 정립한 조소앙을 소개한다.

MBC ‘기억록’/사진제공=MBC

영화를 통해 백범 김구를 연기했을 정도로 그와 인연이 깊은 조진웅은 백범의 생애에 대한 깊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촬영장에서 높은 몰입도를 보였다. 경교장에서 촬영이 진행된 만큼, 대기시간 중에는 곳곳을 둘러보며 백범의 숨결을 느끼고 기록을 살펴보는 모습이었다. 조진웅은 “일평생 민족의 독립이라는 대의를 위해 싸워 오신 김구 선생님의 업적을 기리는 기록자로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다. 우리가 기록하고 기억해야 하는 이유는 행동에 있어 중요한 원료와 힘이 되기 때문이다. 많은 분들이 김구 선생님뿐 아니라 지난 100년의 역사들을 기억해 주셨으면 한다”고 말했다.

최원영은 조소앙이 작성한 ‘대한독립선언서’를 낭독하며 그를 기억하고 기록했다. “우리 대한은 완전한 자주독립국임과 민주의 자립국임을 선포하고, 우리 대한은 타민족의 대한이 아닌 우리 민족의 대한이며, 우리 한토(韓土)는 완전한 한인의 한토이니, 이천만 동포는 국민된 본령이 독립인 것을 명심하여 육탄혈전함으로써 독립을 완성할지어다.” 대한독립만세를 외친 모든 이들이 평등한 주권자로서 사는 세상을 꿈꿨던 조소앙의 메시지를 전하는 최원영의 모습에는 굳은 의지가 느껴졌다. 촬영 전부터 독립선언서를 반복해 읽고, 독립선언서를 작성하는 모습을 연기하는 재연배우의 모습을 진지하게 지켜본 최원영의 대한독립선언서 낭독에 촬영장의 모두가 숨을 죽였다.

조진웅과 최원영의 기억록은 오늘(8일)부터 MBC를 통해 일주일 간 수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