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효, ‘현대’를 살아가는 생활자를 위해 ‘성난 도시로부터 멀리’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우효 신보 커버. 사진제공=문화인

싱어송라이터 우효(OOHYO)가 8일 오후 6시 정규 2집 ‘성난 도시로부터 멀리’를 발표한다.

우효의 이번 신보는 멜론을 비롯한 국내 음악사이트와 아이튠즈, 스포티파이, 중국 QQ뮤직 등 다수의 글로벌 음악 채널을 통해 발표된다.

‘성난 도시로부터 멀리’는 2015년 10월 발표된 첫 정규 앨범 ‘어드벤처’ 이후 약 3년 6개월 만에 발매되는 정규 앨범이다. 2016년 그래미어워드 후보에 오르기도 한 세계적인 일렉트로닉 아티스트 스타로(starRo)와 프랑스 인디밴드 코랄핑크(Coral Pink), 일본 DJ신이 주목한 초코홀릭(Chocoholic) 등 화려한 아티스트 군단이 각 트랙 편곡에 참여했다.

타이틀 곡은 ‘테니스’와 ‘토끼탈’이다. 이 밖에도 라틴 아메리칸 음악이라는 새로운 시도를 한 ‘브레이브(BRAVE)’와 ‘울고있을레게’, 스스로 마음의 여유를 찾게 하는 트랙 ‘수영’, 삶의 의미에 대한 고민을 담은 ‘나이브(NAIVE)’ 등 12개 트랙들이 수록됐다.

우효는 “‘도시 생활’에 대한 관찰을 담은 앨범이다. 가사에 더욱 집중해 들어주시길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의 ‘현대’를 꿋꿋하게 살아가는 모든 분들과 함께 이 앨범을 나누고 싶다”는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 앨범은 오는 18일부터 음반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