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추노 정체는 알렉스…걸리버 2연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MBC ‘복면가왕’ 방송 캡처

MBC ‘복면가왕’의 가왕 걸리버가 2연승을 하며 정체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7일 방송된 ‘복면가왕’은 수도권 기준 1부 4.5%, 2부 7.1%를 기록했다. 1, 2부 시청률 모두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8.5%까지 치솟았다.

가왕 걸리버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 중 복면을 벗은 이는 그룹 디바의 이민경과 클래지콰이의 알렉스, 구구단 김세정이었다. 판정단들은 놀라움과 반가움을 동시에 표하며 이들이 펼친 무대에 박수로 화답했다.

추노로 분장했던 알렉스는 가면을 벗은 후 “4년 만에 재출연했다”며 “오늘은 편안하게 제가 좋아하는 곡으로 불렀는데 아무도 모르시더라. 무대를 좋아해주셔서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세정은 “무대에서 3번 정도 울었다”며 “앞으로 더 성장해서 더 좋은 무대를 보여드릴 수 있을지 않을까라는 생각이 들어서다”고 말했다. 걸리버는 박효신의 ‘HOME’을 불러 가왕 자리를 지켜냈다.

걸리버의 3연승과 이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들의 노래 대결은 다음 주 일요일 오후 5시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