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첫 단독 해외 팬미팅 투어 ‘성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겸 배우 옹성우. / 제공=판타지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출신 옹성우가 첫 아시아 팬미팅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옹성우는 지난 3월 16일 태국 방콕을 시작으로 말레이시아를 거쳐 마지막 종착지인 싱가포르까지, 생애 첫 해외 단독 팬미팅 투어를 열고 아시아 팬들과 만났다.

옹성우는 국적과 나이를 불문하고 항상 자신을 사랑해주고 응원해주는 팬들과 교감했다.

지난 6일 싱가포르에서 펼쳐진 팬미팅은 팬들의 뜨거운 환호가 이어졌다. 옹성우는 팬들의 질문에 성의껏 대답하며 궁금증을 풀어주는 것은 물론 노래와 춤, 이벤트 등 다채로운 코너를 마련했다.

옹성우는 화려한 춤 실력은 물론 감미로운 목소리로 발라드 곡을 부르는 등 다양한 매력을 뽐냈다. Mnet ‘프로듀스101’ 출연 당시 소속사 평가에서 보여ㅈㄴ 브루노 마스의 ‘That’s what I Like’도 공개하며 팬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싱가포르 팬들의 사랑 역시 눈길을 끌었다. 옹성우의 데뷔부터 지금까지의 모습을 담은 영상과 사랑을 담은 메시지를 준비한 것. 옹성우는 벅찬 표정으로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그는 “늘 같은 모습으로 응원해주는 팬들이 있기에 힘이 나고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것 같다. 이렇게 같이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것이 나에게는 가장 소중한 시간이고, 이렇게 함께 있을 수 있어 다행이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옹성우는 오는 7월 방송 예정인 JTBC ‘열여덟의 순간’에서 최준우 역을 맡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