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해줘 홈즈’ 정규 편성 2주 만에 동시간대 1위…삼남매 전세 구하기 성공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MBC ‘구해줘 홈즈’ 캡처

MBC ‘구해줘 홈즈‘가 정규 편성 2회만에 동시간대 시청률 1위 쾌거를 이뤘다.

8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구해줘 홈즈는 수도권 기준 시청률 1 4.5%, 2 7.1%를 기록했다.

2부 시청률 7.1%는 동 시간대 시청률 1위에 해당하는 수치메인 타깃인 2049 시청률은 1 2.3%, 2 4.2%를 나타냈다이 역시 동 시간대 1위에 해당한다특히 분당 최고 시청률은 8.1%(수도권)까지 치솟았다‘구해줘 홈즈’는 지난달 31일 첫 방송부터  2049 시청률 동 시간대 1위를 기록해 화를 모았다이 가운데 2회가 2049 시청률은 물론가구 시청률까지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승승장구를 이어가게 됐다.

이날 ‘구해줘 홈즈’ 2회에서는 덕팀의 노홍철구구단 김세정과 복팀의 박나래씨스타 출신 배우 윤보라블락비 박경이 서울 신도림으로 출퇴근 가능한 지역에 삼남매가 살 수 있는 전셋집을 구했다.

덕팀 노홍철김세정이 집을 찾아 나섰다두 사람은 서울시 내에서 집을 구하려 노력했다 3건의 매물 중 이들이 선택한 집은 구로구 고척동의 31년된 구옥네 개의 방과 화장실 한 개를 갖춘 집이었다특히 한 방의 붙박이장처럼 생긴 문을 열어도계속 문이 나오는 구조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노홍철은 러시아 인형이라고박나래는 거의 방탈출이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복팀의 박나래윤보라박경은 서울시 내는 물론 서울에 근접한 곳까지 눈을 돌렸다그렇게 3건의 매물을 본 복팀은 부평 급행 역세권 최신 아파트를 매물로 선택했다눈이 휘둥그레지는 이국적인 인테리어최신식 옵션들로 채워진 집이었다상대팀인 덕팀도 감탄할 수밖에 없는 그림이 이어졌다가격도 덕팀 매물보다 저렴했다.

의뢰인의 선택은 복 팀의 부평 급행 역세권 집이었다

좋은 집을 구하는 것에 더해 입담 대결까지 양 팀 간의 대결이 점점 더 치열해져 시청자들이 느끼는 재미도 더해지고 있다정규 편성 2회만에 2049는 물론 가구 시청률까지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한 구해줘 홈즈가 기대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