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빌보드 “스트레이 키즈 시대의 서막”…집중 조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스트레이 키즈. / 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가 미국 음악 전문매체 빌보드로부터 연이어 집중 조명을 받았다.

빌보드는 최근 스트레이 키즈의 신곡 ‘미로(MIROH)’를 두고 “마음을 뒤흔드는 곡”이라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 번 새 음반으로 좋은 성적을 거두자 “스트레이 키즈 시대가 시작됐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빌보드는 “닐슨 뮤직에 따르면 스트레이 키즈의 새 음반 ‘클레 원 : 미로 (Clé 1 : MIROH)’는 월드 앨범(WORLD ALBUMS) 차트 3위로 진입했다. 이는 지금까지 스트레이 키즈의 미국 음반 판매량 중 가장 좋은 성적”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번 음반으로 월드 앨범(WORLD ALBUMS) 차트에서 다섯 번째 톱 10 진입이자 음반 판매 주간 최고 기록을 세웠다. 타이틀곡 ‘미로’는 170만 스트리밍도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빌보드에 따르면 스트레이 키즈는 아티스트 100(ARTIST 100) 차트에 90위로 데뷔했다. 음반·음원 판매량, 라디오 방송횟수, 스트리밍·SNS 화제성 등을 종합해 집계되는 이 차트에서 K팝 가수가 진입한 것은 열 세번째이며 K팝 그룹으로서는 8번째이다.

이 밖에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WORLD DIGITAL SONG SALES) 차트에서 ‘미로’가 2위를 차지해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고, 소셜 50(SOCIAL 50) 차트 4위, 이머징 아티스트(EMERGING ARTISTS) 차트에서도 5위에 오르는 등 여러 차트에서 고른 성적을 기록했다.

성적에 대한 소개와 더불어 빌보드는 “음악을 통해 삶에 대해 고민하고 규명하는 스트레이 키즈가 그 나이대를 대변한다”며 트레이 키즈의 음악성을 높이 평가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