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마을’ 빅스 혁 “배우 한상혁 되도록 부끄럽지 않게 연기 하겠다” 막공 소감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연극 ‘잃어버린 마을’ 공연을 성황리한 마무리한 빅스 혁 / 사진제공=㈜컴퍼니다

빅스 혁이 연극 ‘잃어버린 마을:동혁이네 포차’의 마지막 공연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혁은 지난 2월 22일부터 4월 7일까지 서울 충무아트센터 중극장블랙에서 진행된 연극 ‘잃어버린 마을:동혁이네 포차’에서 재구 역으로 무대에 올랐다. 연극 데뷔 작품인데도 안정적인 연기와 섬세한 표현력으로 연극 배우 한상혁으로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연극 ‘잃어버린 마을:동혁이네 포차’는 무력충돌과 진압 과정에서 수많은 제주도민들이 끔찍하게 학살된 제주 4.3사건을 다룬 작품이다. 아름다운 제주 바닷가에 위치한 곤을동 마을을 배경으로 과거 4.3사건과 1979년(현재)을 오가는 과정에서 대한민국 역사의 비극을 슬프지만 유쾌하게 다룬다. 혁은 극 중 어린 나이에 교수에 임용되지만 학생 운동을 하다 장애를 입게 되는 재구 역으로 출연했다

혁은 공연을 끝낸 뒤 “언제 어디서나 저를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부족한 저에게 늘 과분한 사랑과 믿음을 주시는 팬들께 그 이상 돌려드리고 보답해야 한다는 마음과 욕심이 지금의 저를 보다 나은 한상혁이 될 수 있도록 해줬습니다”라고 팬들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무대에서 관객들과 소통할수록 연극에 매력을 느끼고 재구라는 캐릭터에 빠져들었습니다. 그렇게 되기까지 도와주시고 이끌어 주신 연출님을 비롯한 선배님, 배우님들, 스태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며 “앞으로 부끄럽지 않은 배우 한상혁이 되도록 더욱 노력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혁은 그동안 빅스를 통한 음악 활동부터 자작곡 발표, 리얼 버라이어티 출연, 영화와 드라마를 통한 연기 활동 등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며 활동의 폭을 넓혀왔다. 연극 무대를 통해 또 한 번 자신의 재감과 연기력을 입증한 혁이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