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 프리즈너’ 박은석, 허당 악역으로 신스틸러 등극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닥터 프리즈너’ 방송 화면 / 사진제공=KBS2

KBS2 수목드라마 ‘닥터 프리즈너’에서 배우 박은석의 교도소 생존기가 웃음을 선사하고 있다.

박은석은 ‘닥터 프리즈너’에서 태강그룹의 둘째 아들 이재환으로 활약 중이다. 역대급 악역으로 강렬한 첫인상을 남긴 그는 수감 이후 위협적이고 제한적인 상황에 높이게 되자 의외의 순종적인 모습을 보이며 예상치 못한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이재환은 교도소 내에서도 악명 높은 흑사파 신현상(강홍석 분)과 같은 방에 배정됐다. 그의 포스에 눈치를 보며 ‘쭈굴모드’에 접어든 과정은 이전의 분노는 잊고 귀여움을 자극한다.

이처럼 박은석은 악랄한 악역 연기부터 코믹 연기까지 자신만의 감각으로 재치 있게 소화하며 극에서 제 몫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닥터 프리즈너’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