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이준호, 응급차 후송 포착…무슨 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자백’ 예고 영상 / 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자백’에서 이준호가 응급차에 후송된다.

앞서 방송된 5화에서 기춘호(유재명 분)는 10년 전 ‘차승후 중령 살인사건’ 당시 자신이 현행범으로 체포했던 최필수(최광일 분)가 최도현(이준호 분)의 아버지였다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졌다. 더욱이 춘호는 도현이 ‘차승후 중령 살인사건’을 파헤치고 있다는 것까지 알게 되면서 두 사람의 갈등은 최고조에 이르렀다.

이 가운데 7일 공개된 6화 예고영상에는 춘호가 ‘차승후 중령 살인사건’을 두고 도현과 대립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춘호는 도현을 향해 “최변은 아버지가 진범이 아니라고 확신해? 증거라도 있냐”라며 첨예한 대립각을 세운다. 이어 춘호는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하기 전까지는 안 믿어”라며 직접 최필수 면회까지 간다. 이에 춘호가 10년 전 사건의 진실에 다가설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그런가 하면 하유리(신현빈 분)의 “그게 누굴까요? 이름 모를 세력이라는 게”라는 의미심장한 말이 귀를 쫑긋하게 만든다. 이와 함께 박시강(김영훈 분)을 비롯한 인물들의 얼굴이 차례로 비쳐져 이들이 어떤 사건으로 연결되어 있을지 관심이 증폭된다.

영상 말미에는 도현이 정신을 잃고 쓰러져 충격을 안긴다. 파리한 안색에 인공호흡기까지 댄 채 실려 가고 있는 것. 금방이라도 눈물을 왈칵 쏟을 것 같은 진여사(남기애 분)가 도현의 곁을 지키고 있어 도현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자백’은 7일(오늘)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