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추노 정체는 알렉스 “결혼 후 노래 할일 많아졌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추노의 정체는 알렉스였다.

7일 오후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걸리버’의 2연승을 막아설 추노와 이라이자의 가왕 후보 결정전 무대가 펼쳐졌다.

추노는 강산에의 명곡 ‘라구요’로 내공이 돋보이는 무대를 꾸몄다. 이라이자는 자우림의 ‘스물 다섯, 스물 하나’로 맞섰다. 두 사람 모두 목소리 하나만으로 현장 분위기를 압도했다.

가왕에 맞설 도전자는 이라이자로 결정됐다. 70 대 29로 압도적인 차이였다. 대결에 패한 추노의 정체는 클래지콰이 알렉스였다. 그의 등장에 방청석은 환호가 쏟아졌다.

알렉스는 “결혼 후 노래 할일이 많아졌다. 누군가 반응해주는 사람이 있으니 더 하게 된다”며 “아내에게는 정체를 말했는데 왜 이야기 했냐 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첫 번째 출연에서는 목소리를 일부로 바꿨더니 1라운드에서 떨어졌다. 이번에는 내 목소리를 편하게 들려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