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아기돼지 삼형제, 정체는 더 크로스 김경현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화면 캡처

MBC ‘복면가왕’ 아기돼지 삼형제의 정체는 더 크로스 김경현이였다.

7일 오후 방송된 ‘복면가왕’에서는 가왕 ‘걸리버’의 2연승을 막아설 준결승 진출자 4인의 솔로 무대가 공개됐다.

이날 아기돼지 삼형제와 추노가 첫번째로 2라운드 대결을 펼쳤다. 아기돼지 삼형제는 ‘유리의 성’으로 무대를 꾸몄다. 지난 1라운드와 다른 강한 록 분위기의 곡으로 카리스마를 뽐냈다. 추노는 ‘기다림’으로 맞섰다. 쓸쓸함이 묻어나있는 애절한 목소리로 판정단에 마음을 사로잡았다.

대결에 아쉽게 패한 아기돼지 삼형제는 가면을 벗고 정체를 공개했다. 아기돼지 삼형제의 정체는 더 크로스 2대 보컬 김경현이었다. 그를 예상한 김호영은 환호를 질렀으며 이윤석을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김경현은 “처음 섭외 전화를 받고 믿기지 않았다”며 “운전 중이었는데 샤우팅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윤석은 “노래하는 모습을 보고 눈물이 핑 돌았다”고 고백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