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애들’ 안정환, 유서 작성에 “재산은 다 네 거야”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요즘애들’ 안정환 / 사진제공=JTBC

JTBC ‘요즘애들’에서 안정환이 아내에게 유서를 남겼다.

7일(오늘) 방송되는 JTBC ‘요즘애들’에서는 4MC 유재석, 안정환, 김신영, 김하온이 게스트 하하와 함께 직접 유서를 작성한다.

최근 진행된 ‘요즘애들’ 녹화에서 4MC와 하하는 자신이 곧 죽는다는 가정 하에 직접 유서를 작성했다. 각자 주변 사람들에게 당부의 유언을 남기는 가운데 유재석은 광희를 향해 “이 프로 저 프로 기웃대지 말고 너랑 맞는 프로만 하라”는 따끔한 한마디를 남겼다.

하하와 안정환은 자신의 아내를 향한 마지막 말을 남겼다. 하하는 “한 5년 있다가 좋은 남자 만나서 연애하다 결혼하라”며 “대신 내 친구들은 안 된다”는 조건을 달았다. 안정환은 “혜원아 재산은 다 네 거야”라며 사랑꾼 면모를 과시하는 한편 “남편은 하나! 아빠도 하나!”라며 가족을 향한 묵직한 유언을 남겨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날 유서를 통해 자신의 과거부터 현재까지를 되돌아 본 만큼 현장에서는 MC들의 흑역사가 대방출되기도 했다. 안정환은 2002 월드컵 당시 히딩크 감독과의 불화설에 대해 입을 열었다. 유년기를 회상하던 하하는 반항하던 본인의 얼굴에 어머니가 침을 뱉은 사연을 공개했다. 국민MC 유재석도 예외는 아니었다. 유재석은 “내 프로그램은 시작부터 승승장구한 적이 없다. 쿵쿵따도 망할 줄 알았다”고 고백했다.

‘요즘애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